.

.

.

.

.

.

.








읽으면서 메모한 게 정말 많을 정도로 좋은 책이었다.

'어떻게 읽을 것인가'는 10가지 독서 법과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한다.

독아, 다독, 남독, 만독, 관독, 재독, 필독, 낭독, 난독, 엄독 등이다.


단순히 책을 읽는 방법뿐 아니라 뇌 과학, 인지심리학, 행동경제학 등을 통해 독서 습관을 잡아주고 여러 가지 사례들을 제시함으로써 이해를 돕는다.

독서가 좋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이 책을 읽고 나면 독서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깨우칠 수 있다.


특히 내가 살면서 단 한 번도 중요하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는 것이 바로 '재독'과 '낭독'이었는데, 생각이 바뀌었다.


책을 다시 읽는 재독은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왜냐하면 그 책을 읽었을 과거와 현재의 내가 달라져 있기 때문이다.

소리 내어 읽는 낭독은 더 많은 감각을 요구하고, 에너지를 더 쏟게 하지만 그만큼의 혜택이 있다. 글의 더 깊은 이해를 통해 작가와의 만남을 더 밀도 높게 만든다. 과거에는 낭독이 당연시되는 것이었고, 묵독이 더 이상한 점이었다는 것도 신기한 사실이었다.


몇 가지 인상 깊었던 문구를 써보자면,


'우리가 무엇을 읽었느냐에 따라 뇌는 달라진다. 그리고 다른 뇌를 가졌다는 것은 다른 정신작용과 사고방식을 갖게 되었다는 말이다. 결국 우리가 사고하는 방식과 내용은 과거에 읽은 것으로부터 형성된 식견과 연상에 기초된 것이다. 그래서 영국의 대문호 마틴 발저는 "우리는 우리가 읽은 것으로부터 만들어진다" 라고 했으며, 작가인 조지프 앱스타인은 "작가의 전기를 쓰려면 그가 언제 무엇을 읽었는지 상세하게 다루어야 한다. 어떤 의미에서 사람은 그가 읽은 것을 반영하기 때문이다" 라고 말했다.'





'문화생활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떻게 읽을 것인가  (0) 2016.08.17
나는 고작 한번 해봤을 뿐이다.  (0) 2016.08.17
고도를 기다리며  (0) 2014.04.11
하숙인  (0) 2014.03.29
예술가와 뮤즈  (0) 2014.03.24
나는 예술가다  (0) 2014.03.24


운명을 바꾸는 '한번 하기'의 힘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나는 고작 한번 해봤을 뿐이다."

자기 계발서이며,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라는 것을 강조한다.

소설가 정유정씨의 끝 없는 도전과 실패에 관한 이야기나 코미디언 루이스의 "좋은 공연을 하는 유일한 길은 나쁜 공연을 많이 해보는 것" 과 같은 문장이 인상 깊었으며, 어떻게 보면 흔한 자기계발서라고 볼 수도 있지만 한번 읽으면서 실행하는 것이 정말 중요한 것임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


잘 짜인 계획이나 원대한 목표보다 오히려 '사소한 실천'이 우리 인생을 강력하게 바꿀 수 있다는게 이 책이 말하고자 하는 바이다.

생각만 하지 말고, 실행하자. 

내게 꼭 필요한 문장이다.



'문화생활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떻게 읽을 것인가  (0) 2016.08.17
나는 고작 한번 해봤을 뿐이다.  (0) 2016.08.17
고도를 기다리며  (0) 2014.04.11
하숙인  (0) 2014.03.29
예술가와 뮤즈  (0) 2014.03.24
나는 예술가다  (0) 2014.03.24




연극 <보고싶습니다>



사실 연극을 보기 전까지 어떤 내용의 연극인지 전혀 모르는 상태로 관람하게 되었다.

보고 싶습니다라는 문장 한마디로 유추해봤을 때 가족간에 사랑 이야기정도로 생각하고 보게되었다.

(포스터도 제대로 안보고 관람하였으니까.)


이런 내용의 연극이 사실 그리 땡기지는 않았다.

그러나, 몰입도도 너무 좋았고 배우들의 연기도 정말 훌륭했다.


나는 16년 1월 24일자로 관람을 하였고,

배우진들은 정성일, 장우정, 서병철, 김수정, 이종일, 이주희, 이정건, 정경식씨 였다.


각자가 맡은 역할을 너무 잘 소화해주었고, 시간 가는 줄 몰랐다.

사실 눈물까지는 아니지만, 적당히 감동도 있었고 스토리 역시 뻔하다 할수 있었지만, 그런 단점을 충분히 커버할만했다.


연극이라기보다 마치 한편의 영화를 보고 나온 느낌이였다.



.

.


이 정도는 돼야 누구에게 마음 놓고 추천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나도 전직 연극을 하시던 분께 추천을 받고 보고 온 연극이었다.

남는 게 있을 거라던 그의 말이 이해가 간다.











섹시 로맨틱 코미디 연극 <나의 PS 파트너>


정말 오랜만에 보는 연극이라 설레임이 가득했다.

장르가 섹시 로맨틱 코미디는 처음이라 더욱더 기대가 되었고,

게다가 연극에 대한 평가는 온라인상에서 아주 완벽했다.

같은 제목에 영화까지 있으니, 재미는 이미 보증이 된 상태라 생각했다.

(비슷한 케이스로 '김종욱 찾기' 역시 너무 재미있게 봤기 때문에)



사실 '성(sex)' 이라는 주제는 안웃기기가 더 힘든 주제임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의 연기력, 스토리, 흥미 모두 떨어졌다.

정말 연극은 왠만하면 재미있게 보는데, 기억나는건 침대가 들썩이는거 밖에 없다.


스토리가 뻔하다는건 사실 마이너스 요소가 되지 않는다.

요즘 시대에 뻔한 스토리의 창작물들이 대다수니까.


하지만 스토리를 떠나서 정말 별로였다.

보려고 했던 연극들중에 후기도 제일 많고, 평도 너무 좋아서 기대를 많이 했는데..

아쉬움만 큰 작품이였다.






+ Recent posts